페리 탑승자 114명 팡안섬 인근 모래톱에 일시적으로 갇히다

사진: 나은아

팡안, 수랏타니 –

태국인 및 외국인 승객 114명과 차량 35대를 태운 여객선이 어제 오후(13월 XNUMX일 오후) 수랏타니 팡안 섬 인근 모래톱에 일시적으로 갇혔다.th).

코팡안 지역의 위잔 준타윗짓(Wijarn Juntawitjit) 국장은 언론에 “페리는 어제 아침(13월 XNUMX일) 코팡안 부두를 떠났다.th) 114명의 태국인 및 외국인 승객과 35대의 자동차 및 트럭이 있습니다. 페리는 수랏타니의 돈삭 지구로 향하고 있었습니다.”

“여객선이 출발한 지 10분 만에 모래톱에 갇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병대 코팡안 사무소 관계자들이 현장에 출동했다. 오전 00시에 페리의 선장은 계속 항해하기 전에 모래톱에서 빠져 나와 최종 목적지에 도착했습니다.” Wijarn은 설명했습니다.

"11월 XNUMX일th, 다른 페리가 같은 부두 근처에 갇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승객들은 이 페리에 XNUMX시간 동안 갇혀 있었습니다. 두 사건 모두 많은 승객들이 서비스에 실망했으며 일부는 잃어버린 시간에 대한 환불이나 보상을 요구했습니다.” Wijarn은 결론을 내렸다.

화를 낸 승객이 보상을 받을지, 또는 페리 회사에서 공식적인 사과가 왔는지 여부는 즉시 명확하지 않았습니다.

-=-=-=-=-=-=-=-=-=-=-=-=-=-=-=

뉴스레터를 구독하고 스팸 없는 일일 이메일 하나로 모든 뉴스를 받는 것을 잊지 마십시오.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또는 아래에 이메일을 입력하세요!

2022년 푸켓 익스프레스를 지원하세요!

Goong Nang은 수년 동안 태국의 여러 언론사에서 전문적으로 일했으며 The Pattaya News에서 XNUMX년 이상 근무한 뉴스 번역가입니다. 주로 푸켓, 파타야의 지역 뉴스 및 전국 뉴스를 전문으로 하며, 태국어에서 영어로의 번역에 중점을 두고 기자와 영어권 작가 간의 중개자 역할을 합니다. 원래 Nakhon Si Thammarat 출신이지만 출퇴근할 때를 제외하고는 Phuket과 Krabi에 거주합니다.